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내버스 정상운행한다 .. 노조 조정신청 취하

기사승인 2021.05.04  10:59:24

공유
default_news_ad1

- 거제시, 임금인상분 보장과 임금체불 대책 마련 등 확약

   
 

거제 시내버스 노조가 4일로 예고했던 파업 조정신청을 취하함에 따라 지역 내 시내버스는 정상적으로 운행할 수 있게 됐다.

거제시에 따르면 지역 버스업체 삼화여객·세일교통 노사는 3일 오후 2시부터 거제시청에서 4차 조정 회의를 열고 마지막 노사 협상을 벌였다.

노사는 장작 10시간에 걸친 회의를 했으나 임금 인상, 체불임금 해소 등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난항을 겪었다. 협상이 결렬되던 찰나, 시가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 임금 인상분 보장 등을 확약하면서 노조는 결국 파업을 유보(조정신청 취하)키로 했다.

거제시는 확약서를 통해 노조에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 말까지 적용되는 2020년 임금 협약의 임금 인상분 2.62%를 보장하기로 했다.

또 반복되는 임금 체납, 4대 보험 체납 등의 해소 대책을 오는 6월 말까지 마련한다.

노조는 파업 조정 신청을 취하하고 사측과 임금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변광용 시장은 "우려했던 버스 운행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져 교통대란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막을 수 있게 되어 다행”이라며 "노조와 사용자 측의 입장과 구체적인 요구사항에 대해 면밀히 검토하고 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거제에는 2개 회사에서 108대의 시내버스로 50개 노선을 운행 중이다.

앞서 지역 시내버스 노조는 임금 인상 등을 둘러싼 노사 갈등으로 지난달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조합원 220명을 대상으로 한 파업 찬반 투표 결과 80%가 찬성했다.

노조는 3일 사측과의 조정 회의에서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4일부터 곧바로 파업에 들어갈 계획이었다.

노조는 지난해 용역을 근거로 임금 인상(2.62%)과 무사고 수당 5만 원 신설, 임금 체납·4대 보험료·퇴직금 연체 방지 대책을 요구한 반면 사측은 시 재정 지원 없이는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새거제신문 saegeoje99@hanmail.net

<저작권자 © 새거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